Home · 여수여행 · 관광명소

관광명소

관광명소
영취산진달래
전라남도 여수시 상암동
061-659-3877

온 산이 붉게 물들어 가슴이 먹먹하도록 만드는 진달래

고향의 정취를 자아내는 영취산에 4월이면 활짝 핀 진달래가 그 아름다움을 더해줍니다.
영취산의 멋진 풍경과 바다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그리고 지천에 핀 진달래를 바라보면 감동과 더불어 탄성을 자아내게 합니다.

 

 

봄이면 찾아오는 봄꽃 영취산 진달래

어렸을 때는 꽃의 아름다움을 알지 못했다. 봄이면 여기저기서 피는 꽃들을 찾아가며 꽃구경을 다니는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했다. 어느 날 문득, 온 산이 불이라도 난 것처럼 온통 진달래 꽃으로 붉어져 버린 산을 보며 비로 소 꽃이 주는 아름다움과 마음의 평안, 그리고 그 안에서 얻어지는 안식으로 인해 꽃의 아름다움을 알게 되었다. 해마다 피었다지는 꽃들이 같은 꽃이 아니란 것을 알게 될 즈음에야 비로소 자연의 이치에 눈을 뜨게 한다.

봄이면 꽃을 찾아 꽃을 찾아 길을 나선다. 전국의 진달래 축제를 찾아가지만 그중에서 단연 으뜸은 여수의 영취산에 피는 진달래꽃이다. 온 산이 붉게 물들어 가슴 먹먹하도록 와 닿는 그 느낌은 그림이나 사진으로도 설명할 수 가 없다. 직접 산을 올라야만 느낄 수가 있다. 산을 오르다보면 진달래꽃이 뿜어내는 붉고 연한 색깔과 꽃잎이 그대로 온 몸에 물이 들 것만 같다. 굳이 김소월 시인의 진달래를 읊조리지 않아도 진달래꽃이 주는 아프도 록 선연한 빛깔의 의미를 알겠다.

진달래가 아름다운 산, 매년 4월 초가 되면 영취산은 온통 진분홍 진달래꽃 밭이 된다. 키가 낮은 진달래가 군락을 이루고 영취산 굽이굽이 진달래꽃이 만개한다. 특히 산 중턱에서 정상까지 꽃으로 거의 뒤덮여 마치 산 이 활활 불타오르는 듯한 장관을 연출한다. 연분홍 꽃으로 가득한 산을 오르다 보면 이 세상의 길이 아닌 것만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참꽃, 두견화, 안산홍, 귀촉화 이 모두가 진달래를 일컫는 이름이다. 햇빛 따뜻해지는 봄이 오면 영취산을 오르는 길목마다 분홍빛 꽃들이 솟아나 꽃망울을 펼치기 시작한다.

 

햇빛을 유난히 좋아하는 진달래 군락이 있는 곳은 키 큰 나무들이 없어 더 장엄한 화려함을 감상할 수 있다. 최고의 진달래꽃 군락지는 바위 봉우리 부근과 정상아래,

진래봉 부근이며 이 군락지를 즐길 수 있는 등산로는 상암초등학교에서 시작해 450m 봉을 거쳐 봉우제와, 영취산 정상을 오른 뒤 흥국사 방향으로 내려오는 길이다.

 

영취산은 정상까지 1시간에서 3시간까지 오를 수 있는 다양한 등산로가 있다. 탁 트인 정상에 서면 여수의 모든 풍경을 바라볼 수 있다.

여수산단에서 부터 멀리는 바다로 이어지는 남해의 풍경까지 가장 정확하고 가장 폭넓게 볼 수 있는 여수의 풍경이다.

 

여수를 대표하는 영취산의 진달래 축제는 진달래가 만발하는 매년 4월 첫째 주에 열린다. 나라의 평화와 시민의 안녕을 비는 산신제를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사진촬영대회,

진달래 아가씨 선발대회, 향토음식 축제, 우도 풍물굿, 농악경연대회, 시화전, 압화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이 영취산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영취산은 예로부터 지역민들에게 신령스러운 산으로 인식되어 기우제나 치성을 드렸던 곳이다. 영험한 곳으로 알려진 이곳에는 전통기원 도량이었던 금성대가 있고

그 아래 기도도량인 도솔암이 현재까지 사람들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 진달래 축제를 보고 내려오는 길목에 기도도량에 들러서 다가올 여름과 가을, 겨울의 안녕을 빌어본다면 어떨까.

 

봄마다 상춘객을 설레이게 하는 곳!

2019. 3. 29.(금) ~ 3. 31.(일) , 3일간

영취산은 축구장 140개의 넓이를 자랑하는 전국 3대 진달래 군락지

영취산은 4월이 되면 진달래로 온 산이 붉게 타오른다. 매년 영취산 진달래 축제가 개최되고, 축제 기간 중에는 산신제, 산상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상춘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한다.

봄이 되면 꽃을 통해 봄의 새 기운을 맞이하려는 사람들의 '지극 정성한 의례'가 곳곳에서 벌어진다.
우리나라 3대 진달래 군락지 중의 하나인 영취산(靈鷲山)도 매년 4월 초순경 진달래 축제를 열어 그 붉은 기운을 함께 기리고 있다. 흥국사를 옆으로 하고 등산로를 30분 가량 올라와서 보게 되는 영취산 자락은 분홍색 물감을 뿌려 놓은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만개한 진달래꽃이 보는 사람의 탄성을 자아낸다. 진달래꽃밭 사이에서 벌어지는 각종 행사도 관광객들의 발길을 끄는데, 영취산 진달래축제의 정신적인 지주 역할을 하는 산신제가 영취산 진달래축제의 주축을 이루는 행사이다.

 

영취산 현재 개화상태

영취산 개화상태 (참고)

 

행사 장소 안내

 

여수영취산진달래 꽃밭 찾아가기

※ 영취산에 오르는 시작지점 - 돌고개 행사장, 흥국사, 상암초등학교

 

 

 

 

자가용이나 관광버스 이용 GS칼텍스 남문, 돌고개 행사장, 흥국사, 상암초등학교 중 원하는 위치에 주차(GS칼텍스 남문, 돌고개 행사장 주차 혼잡, 가급적 관광버스는 중흥·흥국사 주차장 이용 편이)

철도 이용 승객 여천역에서 하차 → 셔틀버스 탑승 → 돌고개 행사장에서 하차 (여수엑스포역까지 가지마세요)

버스 이용 승객 여천시외버스터미널 하차 → 셔틀버스 탑승 → 돌고개 행사장 하차 (여수시외버스터미널까지 가지마세요)

항공편 이용 승객 여수공항 → 여천역 또는 여수시청 이동 → 셔틀버스 탑승 → 돌고개 행사장 하차

 

영취산 등산로 거리 및 예상소요시간

※ 원상암 → 가마봉 → 진례봉 → 봉우재 → 흥국사 (4.2㎞ 2시간 40분)

행사장 내비게이션 주소 주무대(돌고개 행사장) : 전남 여수시 월내동 548번지 상암초등학교 주차장 : 전남 여수시 상암로 625 중흥 흥국사 주차장 : 전남 여수시 흥국사길 160

고속버스 시간안내 서울 ↔ 여수 : 월, 화, 수, 목 21회, 금, 토, 일 27회(약 4시간 소요)

부산 ↔ 여수 : 매일 13회 운행 (약 3시간 소요)

대구 ↔ 여수 : 매일 7회 2시간 간격 운행 (약 4시간 소요)

광주 ↔ 여수 : 30분간격 운행 (약1시간 30분 소요)

여수시외버스터미널 1666-6977 · 여천시외버스터미널 1666-4664